Heal the World 캠페인 기본테마

가끔은 궁금해져.
우리가 하는 일을 신이 용서하실지.
하지만 금세 깨닫곤 하지.
신이 오래전에 이곳을 떠났다는 걸.

_영화 <블러드 다이아몬드Blood Diamond> 중에서


콜탄, 무한통신 시대에 등장한 탐욕의 대명사

핸드폰의 전해콘덴서에 들어가는 탄탈룸을 만드는 원료를 ‘콜탄’이라고 부른다. 콜탄은 가공을 거쳐 핸드폰, 제트엔진, 광섬유 등에 필요한 탄탈룸이 되며, 이는 컴퓨터나 게임기의 칩을 만드는 데도 반드시 필요한 소재다.

언제 어디서나 통화를 하고 이메일을 보낼 수 있는 무한통신 시대. 핸드폰과 게임기의 수요가 늘면서 콜탄의 수요도 급증, 한때는 물량 부족 사태까지 빚어질 정도였다. 콜탄 값이 급등하면서 주산지인 콩고에서는 이 자원을 두고 정부와 반군 사이의 분쟁이 시작됐다.

콩고 동부를 장악하고 있는 반군 ‘콩고 민주회의RCD’는 콜탄으로 한 달에 100만 달러를 벌어들이면서 4만여 명의 병력을 유지하며 세력을 확장했고, 콩고의 카빌라 정부는 이웃나라에 각종 이권을 넘겨주면서까지 용병을 끌어들여 대립하고 있다.(앙골라에는 연해유전을, 짐바브웨에는 다이아몬드와 코발트 채굴권을, 나미비아에는 다이아몬드 광산 지분을 넘겨주었다.)

그리고, 분쟁의 핵심에 있는 콜탄을 채굴하는 이들은 15세 미만의 아이들.


아이들은 지반이 무너져 내리지는 않을까 불안에 떨면서 하루 종일 굴속에서 콜탄을 채굴한다. 채굴 현장은 군인들이 감시하고 있어 쉴 수도 없고 이야기를 나눌 수도 없다. 하루 종일 어둡고 탁한 공간에서 쉬지 않고 일하지만 그 대가로 받는 푼돈으로는 밥도 약도 충분히 살 수 없어 굶어 죽거나 병들어 죽기 부지기수. 그리고 이렇게 채굴된 콜탄은 마피아 시장으로 들어가 값이 정해진 뒤, 다시 르완다의 수도 키갈리로 모여 유럽으로 옮겨지면 런던에서 구매자들이 값을 정한다.

다이아몬드는 영원히?

영원한 아름다움, 다이아몬드.
영원한 사랑을 약속하며 연인들이 서로의 손가락에 끼워주는
다이아몬드.

그러나 그 영원함만큼이나 비현실적이고 모순된
다이아몬드의 태생적 비극.

다이아몬드에 귀를 갖다 대보라.

아이들이 울부짖는 소리,
총소리,
건물이 무너지는 소리,
누군가 시름시름 앓는 소리,


들리지 않는가, 이 아픈 소리들이?
다이아몬드는 원죄를 안고 태어난다.

15세기 포르투갈의 식민지 개척자들이 도착했을 때,
해안 산지에서 울리는 천둥소리가 마치 사자가 포효하는 소리 같다고 해서
‘사자산’이라는 뜻의 이름이 붙은 땅,
시에라리온.
그 땅에서 가장 가치 있는 보석으로 꼽히는 다이아몬드 때문에
비명 소리가 끊이질 않고 있다.


블러드 다이아몬드

시에라리온을 배경으로 하는 영화, <블러드 다이아몬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주연해 더욱 화제가 되었던 이 영화에서 다이아몬드는 죽음의 보석으로 그려진다. 평범한 사람들을 죽음과 광기로 내모는 분쟁의 원인, 다이아몬드.

1930년 영국의 지질학자? 의해 가장 가치가 높은 다이아몬드 광산의 위치가 알려진다. 그 뒤로 광산의 이권을 두고 벌어지는 갈등은 서방의 침탈, 정부와 반군 간의 내전, 반군과 반군끼리의 분쟁 등 갖가지 형태로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광산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으로 370만 명이 죽고 600만 명이 난민이 되었다. 반군들은 손목 절단이라는 무자비한 테러를 자행하기도 했다.


시에라리온의 혁명연합전선RUF은 다이아몬드를 무기와 맞바꿔 무장을 강화하고 밀수출로 벌어들인 달러로 세력을 확장했다. 노동자들이 휴일도 없이 하루 2컵의 쌀과 50센트의 돈을 받으며 캐낸 다이아몬드는 런던을 거쳐 인도의 세공장에서 정교하게 다듬어진 뒤 1캐럿(0.2g)에 수천, 수만 달러를 호가하는 가격에 팔리고 있다.

반군들이 세력을 확장하고 시에라리온 국경 너머 전 세계에서 다이아몬드를 선망하는 동안, 평범하게 살아가던 이들에게 돌아온 것은 1인당 GDP 800달러, 기대수명 40여 세의 참혹한 삶.

MADE IN ‘갈등과 분쟁이 없는 지역’

각종 자원을 차지하기 위해 1990년에서 2005년까지 23개국이 분쟁을 일으켰고, 건물 및 사회 인프라 파괴, 인명 사상, 무기 암거래 등으로 3,000억 달러가 소모되었다. 이 정도 비용이면 아프리카에 예방 접종과 청결한 물 공급이 가능했을 텐데, 계속되는 갈등으로 아프리카 사람들은 오히려 희생당했다. 자원을 둘러싼 탐욕의 전쟁이 없었다면 아프리카는 죽음의 땅에서 성장의 땅으로 일어설 수 있었을 것이다.

자원을 둘러싼 무한한 탐욕, 부패한 정권과 외부 세력 간의 정치 다툼, 그칠 줄 모르는 아프리카의 자원 분쟁은 말 그대로 ‘가진 것이 많아 슬픈’ 아이러니를 연출하고 있다.


이 문제를 전담할 국제적인 기구를 마련하자는 의견도 있지만 강제력이 약한 국제기구에 전적으로 의지할 수는 없다.

그래서, 반드시 병행되어야 할 해결책, 착하게 까다로운 소비. 캐나다의 광산에서 채굴된 다이아몬드 제품은 다른 곳에서 생산된 것과 구별되도록 북극곰이나 단풍잎 모양을 새긴다. ‘갈등과 분쟁이 없는’ 지역에서 자체적으로 생산되었다는 표시. 아프리카에서 생산되는 자원에도 점차 적용할 수 있도록 소비자운동과 국제기구의 감시가 이루어져야 한다.

이런 소소한 행동들은 티 안 나는 거북이걸음 같을 수도 있다. 하지만 커피전문점의 원두가 아동 노동으로 생산된다는 것이 알려진 뒤에는 커피전문점에서 일정 비율을 공정무역 커피로 할당하고 생산지의 인프라 구축에 앞장서며 이를 홍보하고 있다. 서구에서는 모피 생산과정의 잔인함을 비난하는 운동이 일자, 한때 진짜 모피를 인조모피로 속여 팔아야 했던 시절도 있었다.


가장 더디지만 가장 지속적이고 근본적인 방법,
Made in ‘갈등과 분쟁이 없는 지역’ 상품을 구매하는 일.

한 사람, 한 사람의 뜻과 목소리와 행동이 모이면
잘못된 것을 바로잡을 수 있는 힘이 생긴다.
검은 대륙에서 슬픔이 걷히는 변화의 힘이.

HIV(human immunodeficiency virus)
에이즈를 유발하는 바이러스로서 수혈이나 성관계를 통해 감염된다.
HIV에 감염되면 우리 몸의 면역체계가 손상되고 그 정도가 어느 수준을 넘게 되면
치명적 감염증을 일으켜 에이즈Acquired immune deficiency syndrome(후천면역결핍증)로
진행된다. 현재까지 밝혀진 바로는 HIV에 감염된 후 8~10년이 지나면
에이즈로 발전하지만, 수혈로 감염된 경우에는 이보다 기간이 더 짧아져
보통 3~4년 후면 에이즈로 전환된다.


우키뮈, 우키뮈

“우키뮈, 우키뮈!”
할머니는 바나나숲을 손으로 가리키며 흐느낀다. 에이즈로 죽은 아들딸 11명을 바나나숲에 묻었단다. 우키뮈Ukimwi는 아프리카 사람들이 에이즈를 부르는 말이다. 할머니는 에이즈의 발병 원인과 예방책, 치료법 등을 알지 못한다. 할머니에게 ‘우키뮈’는 그저 어느 날 갑자기 자식들을 시름시름 앓다 죽게 만든 나쁜 귀신의 짓일 뿐이다. 무덤엔 이름이 적힌 묘비도 없다. 할머니는 글을 모른다. 대신 빈집의 기와만 가져다 몇 개씩 덮어놓았다. 이웃의 일가족도 에이즈로 죽어 빈집이 되었기에 기와를 가져올 수 있었다고 한다. 마을 사람들이 에이즈로 하나 둘씩 죽어간다. 바나나숲엔 하루하루 무덤만 늘어간다. 할머니와 함께 사는 어린 손자들도 언젠가 그 바나나숲에 묻힐 것이다.


우키뮈, 즉 에이즈가 창궐하는 지역은 보츠와나, 나미비아, 짐바브웨, 스와질란드와 같이 주로 아프리카 남부에 위치한 국가들이다. 이들 국가의 에이즈 감염률은 평균 20% 이상. 특히 가장 활발하게 경제활동을 해야 할 청장년층의 감염률과 사망률이 높아 사회 발전에 커다란 장애가 되고 있으며, 아이들의 30% 이상이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에 감염된 채 태어나고 있다. 이 아이들의 평균수명은 2년 남짓. 죽지 않고 자라더라도 언제든지 발병할 수 있는 병을 안고 평생 살아야 할 뿐 아니라 그 병을 남에게 옮길 수도 있으며, 아이들의 부모 역시 언제 에이즈로 죽을지 모를 상황에 처해 있다.

HIV와 에이즈로 부모를 잃고 고아가 된 아이들(2001년 기준)

나이지리아 995,000명
에티오피아 989,000명
콩고민주공화국 927,000명
케냐 892,000명
우간다 884,000명
탄자니아 815,000명
짐바브웨 782,000명
남아프리카공화국 66662,000명
잠비아 57572,000명
말라위 46468,000명
코트디부아르 420,000명
모잠비크 418,000명
태국 289,000명
부르키나파소 268,000명
르완다 26464,000명
출처 UNAIDS, UNICEF, USAID, Children on the Brink(2002)


아프리카는 왜?

유엔에이즈계획UNAIDS이 발표한 세계 에이즈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4년간 에이즈에 의한 사망자는 2,500만 명. 2005년 말 에이즈 감염자는 약 3,860만 명. 매년 약 410만 명이 새로 감염되고 280만 명이 숨진 것으로 추정. 그중에서도 에이즈는 사하라 이남의 아프리카에서 유독 그 위세를 떨치고 있다. 아프리카의 에이즈 감염자는 2,500만 명으로 추정되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국민 4명당 1명꼴로 에이즈에 감염된 상태. 만약 감염률이 떨어지지 않을 경우, 현재 15세인 인구의 60%가 60세까지도 살지 못할 것으로 추정. 인종 분리정책으로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으며 고립되어, 에이즈에 대한 연구가 주로 이루어진 선진국과 우호적이지 못했던 그 시간 동안 힘없고 무지한 이들만 병들어갔다.

우간다의 경우, 내전으로 에이즈가 확산된 대표적인 사례. 에이즈 확산경로가 반군과 정부군의 전선 이동경로와 비슷한 그림을 그리고 있다. 에이즈에 걸린 여성을 납치, 강간하고 또다른 지역으로 이동해 같은 일을 반복하는 사이, 에이즈는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었다.


전통도 대륙을 병들게 하는 데 한몫하고 있다. 몇몇 부족에서는 남자가 병에 걸려 죽으면 그 자식들은 물론 아내까지 남자의 형제들에게 귀속시키는 전통이 내려온다. 또다른 부족에서는 남자가 죽으면 그의 아내를 친척들이 집단 강간해야만 남자의 영혼이 자유로워진다고 믿는 ‘성적 정화의식’이 전통의 이름으로 전해온다. 남자가 에이즈 때문에 죽었다면, 그 아내 역시 에이즈에 걸렸을 확률이 높다. 그리고 아내에게 행해지는 집단 성관계로 에이즈는 확산된다.

그리고 가장 큰 원인, 무지와 빈곤. 아프리카의 실업률은 최고 80%에 달하며, 특히 시골은 실업 문제가 심각하다. 에이즈로 남편을 잃고 자식들을 부양해야 하는, 그 자신도 에이즈에 감염되었을지 모르는 여자들은 거리로 나와 몸을 판다. 그들의 손님은 대개 UN이 ‘unprotected sex’라고 명명한 콘돔 없는 성관계를 원한다. 절대 빈곤으로 인한 매춘과 에이즈에 대한 무지로 에이즈는 무섭게 확산된다.

Open Secret

우간다의 오픈 시크릿Open Secret 정책 보고서에 담긴 처참한 현실. 인구 2만 명당 의사는 1명. 선진국의 1/70도 안 되는 수치. 인구 5천 명당 간호사 1명. 선진국의 1/40도 안 되는 수치. 위 수치는 그나마 도시의 수준, 시골은 반경 100km에 의사 1명. 병원의 60%, 의사의 80% 이상이 도시에 있으나 아이러니하게도 인구의 20%만이 도시에 산다. 인구의 대부분이 살고 있는 시골에서 따로 화장실을 설치하여 사용하는 사람은 20% 미만. 보건소를 찾아와 약을 사더라도 보관할 약통도, 선반도 없는 비참한 현실.

우리는 침묵을 깨야 한다. 에이즈로 아프리카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비극이 일어나고 있다.
_넬슨 만델라

그동안 에이즈는 감춰야 하는 부끄러운 병이었다. 아프리카의 여러 나라들은 에이즈 문제를 숨기거나 축소하려 한다. 감염자 수는 물론 필요한 의약품 목록과 양조차 축소해서 발표한다.

이제 침묵을 깨야 한다. 1986년 우간다 보건부 장관이 제네바에서 열린 세계보건회의에서 에이즈 퇴치를 위한 국제적인 도움을 호소한 이후, 우간다의 에이즈 감염자 수는 현저히 낮아졌다. 고칠 수 없는 무시무시한 병이라도 도움은 정말 ‘도움’이 된다.


바이라문, 그리고 돈

에이즈로부터 사람들을 구할 수 있는 방법, 약품. 현재 개발된 약으로 지속적인 치료를 한다면 최고 30년까지 생명 연장이 가능하며, 지금도 신약 개발은 계속되고 있다.

HIV에 감염된 임산부의 아이가 바이러스에 감염될 확률은 100%에 가깝다. 하지만, 임산부가 에이즈 치료제인 ‘바이라문’을 한 번만 복용해도 신생아의 감염을 막을 수 있다. 그리고 갓 태어난 아기가 보조제를 소량 복용하면 에이즈로부터 무사할 수 있다. 이렇게 간단한 방법이지만 아프리카에서는 간단치 않은 이유, 돈.

치료제만 있으면 구할 수 있는 생명
VS
비용과 시간과 인력을 들여 만든 신약의 특허권 로열티

전 세계 에이즈 관련 기금의 67%가 약을 구입하는 데 쓰이고 있다. 약값이 비싼 이유는 치료약의 특허권에 대한 로열티 때문. 탄자니아와 우간다의 경우 에이즈 치료에 필요한 약값은 1인당 국민소득의 30~40배. 때문에 정품의 2~3% 가격인 복제약품을 인도나 태국으로부터 들여오기도 한다.


이에 대한 다국적 제약회사들의 반응.

계속해서 복제약을 사용한다면 에이즈 퇴치 기금을 원조하지 않겠다.
특허권이 보장되지 않을 경우 신약 개발은 더이상 없다.


그리고 아프리카 국가들은 OECD 국가들에 비해 더 비싼 약값을 지불하기도 한다. 특허권에 대한 공통 기준이 없기 때문이다. 에이즈 치료제의 혜택을 기다리고 있는 환자가 남아프리카에만 530만 명이다.


붉은 리본

WTO 회원국은 최빈국에게 2016년까지 제약 특허권에 대한 로열티 지불을 면제해주었다. ‘국경 없는 의사회’는 2002년부터 에이즈 바이러스의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세 가지 약물의 혼합요소인 ‘칵테일 요법’이라는 치료법을 개발했다.

그리고 매년 12월 1일, 가슴에 빨간 리본을 다는 사람들. 매년 12월 1일은 UN이 정한 세계 에이즈의 날World AIDS Day. 1988년 1월 영국 런던에서 열린 세계보건장관회의에서 제정. 이 회의에서 148개국은 에이즈에 대한 정보 교환, 교육과 홍보, 인권 존중을 강조한 ‘런던 선언’을 채택했다.

이날에는 에이즈에 대한 정보와 예방법을 알리는 다양한 행사가 국제기구와 각국 정부 차원에서 이루어지며, 에이즈 감염자에 대한 차별을 없애기 위한 운동도 벌어진다.

그중 하나가 바로 ‘붉은 리본 운동’. 붉은 리본은 에이즈 감염자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지지하며 이해하고 있다는 표현.더불어 함께 살아가자는 연대의 의미.

붉은 리본은 혈액이고, 따뜻한 마음이다.

삶은 에이즈로 인해 끝나지 않는다.
_인도의 인권운동가들

<Heal the World 힐 더 월드> 연재 캠페인 - 국제아동돕기연합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