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_ 천상병




                                                                                 - 천상병



외롭게 살다 외롭게 죽을
내 영혼의 빈 터에
새날이 와, 
새가 울고 꽃잎 필 때는
내가 죽는 날
그 다음 날.

산다는 것과
아름다운 것과
사랑한다는 것과의 노래가
한창인 때에
나는 도랑과 나뭇가지에 앉은
한 마리 새. 

정감에 그득찬 계절
슬픔과 기쁨의 주일 
알고 모르고 잊고 하는 사이에
새여 너는  
낡은 목청을 뽑아라.

살아서
좋은 일도 있었다고
나쁜 일도 있었다고
그렇게 우는 한 마리 새





..
마리 로랑생 "코코샤넬의 초상화"


덧글

댓글 입력 영역